단속사지동삼층석탑

"눈법등 꺼진 단속사 500 석불은 어디로 갔을까?"
숨겨진 1000년의 역사를 간직한 단속사지 동ㆍ서 삼층석탑과 매화나무[ 단속사지동삼층석탑 ]

지리산 동쪽에 있었던 단속사는 경주의 황룡사와 견줄 만큼 큰 절이었다고 전해진다. 지금 그 절은 없어졌지만 삼층 석탑 두 기가 남아 그 옛날 단속사의 이야기를 전한다. 절터로 사람 사는 마을이 들어왔고 마을에는 600년도 더 지난 매화나무가 있다. 해마다 봄이면 고목에서 매화꽃이 피어난다. 세속과 비속, 그리고 자연이 옛 절터에 어우러진 것이다. ‘총총총’ 매화 꽃망울 터지는 소리가 동자승의 독경 소리로 들린다.

단속사지에서 꼭 봐야 할 것들
  • 단속사지 동삼층 석탑보물 제72호. 단아한 아름다움과 균형미가 돋보인다. 이중 기단에 3층 탑신이다.
  • 단속사지 서삼층 석탑보물 제73호. 동탑에 비해 훼손이 좀 심하다. 이중 기단에 3층 탑신이다.
  • 광제암문20번 도로에서 1001 도로 들어서면 운리 가기 전에 용두마을이 나오는데 그 마을 뒤쪽에 있는 석벽. 단속사로 들어가는 천연 석문. 광제암문이라는 글자가 남아 있는데 고운 최치원이 썼다는 설도 있다.
  • 정당매단속사지 석탑을 뒤 마을로 조금 들어가면 나오는 매화나무 600년 수령이라고 한다.
깊은 숲속에 지은 큰 절 단속사

단속사는 큰 절이었다. 절을 다 돌아보는데 미투리(삼이나 모시 등으로 삼은 신) 한 켤레가 다 닳을 정도로 규모가 컸다는 이야기가 전해 온다. 조선시대 김일손이 지리산 유람길에 오르다 단속사에 발길이 닿았는데 그때 쓴 글 [두류기행록]에 단속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계곡 입구 깎아 세운 바위가 입구에 우뚝 섰고 표면에 ‘광제암문’이라는 글자가 새겨있었다. 5리쯤 가니 뽕나무밭이 나왔고 시내를 건너 1리를 더 가니 감나무가 있고 뒷산에는 밤나무가 많았다. 길 옆에 담이 있었고 담 안은 장경판각이었다. 담의 서쪽으로 백보 쯤 걸어가니 울창한 숲 속에 절이 나왔는데 편액이 ‘지리산 단속사’라고 적혀 있었다. 행랑채를 돌아서 추녀를 끼고 50보를 나아갔는데 웅대한 누각이 나왔다. 북쪽 담 안에는 주지가 거처하는 정사가 있었고 그 둘레에는 차나무가 많았다. 그 주변에 집들이 헐어서 거처하지 않는 것이 수 백 간이었고 동쪽 행랑에는 500개의 석불이 있었는데 그 형상이 각기 다르고 괴상했다.] 이 기록에 의하면 단속사의 규모가 엄청났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500개의 석불을 행랑에 모실 정도였다면 이 절로 드나드는 신도들 또한 엄청나게 많았을 것이다.

단속사가 남긴 두 개의 돌탑

단속사지 동ㆍ서 삼층석탑 뒤쪽 마을에는 600년이 넘게 꽃을 피우고 있는 매화나무가 있다. 고려시대 문신 강회백이 어렸을 때 단속사에서 글을 읽다가 매화나무를 심었는데, 나중에 강회백이 정당문학(국가 행정을 총괄하던 관직)에 오르자 그 매화나무에 ‘정당매’라는 이름이 붙었다. 조선시대 1400년대 말 김일손이 지은 [두류기행록]에도 ‘정당매’라는 이름이 또렷이 나와 있는 것으로 봐서 강회백이 심은 나무가 아직도 매년 봄이면 꽃을 피우고 있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겠다.

단속사가 있었던 마을이 운리인데, 운리에는 정당매 말고도 매화나무가 더 있다. 특히 운리 들판에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운리야매’는 정당매와 함께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이 밖에도 100년도 더 산 매화나무들이 이 마을 곳곳에서 꽃을 피우고 있다.

절터에 심은 매화나무

단속사지 동ㆍ서 삼층석탑 뒤쪽 마을에는 600년이 넘게 꽃을 피우고 있는 매화나무가 있다. 고려시대 문신 강회백이 어렸을 때 단속사에서 글을 읽다가 매화나무를 심었는데, 나중에 강회백이 정당문학(국가 행정을 총괄하던 관직)에 오르자 그 매화나무에 ‘정당매’라는 이름이 붙었다. 조선시대 1400년대 말 김일손이 지은 [두류기행록]에도 ‘정당매’라는 이름이 또렷히 나와 있는 것으로 봐서 강회백이 심은 나무가 아직도 매년 봄이면 꽃을 피우고 있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겠다.

단속사가 있었던 마을이 운리인데, 운리에는 정당매 말고도 매화나무가 더 있다. 특히 운리 들판에 있다고 해서 이름 붙여진 ‘운리야매’는 정당매와 함께 사람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이 밖에도 100년도 더 산 매화나무들이 이 마을 곳곳에서 꽃을 피우고 있다.

이야기가 있는 매화나무

선비의 기개를 상징하는 꽃 중 하나가 매화다. 고고하고 정결한 매화꽃을 보고 있으면 기개와 지조를 지키고 살았던 초야의 선비가 떠오른다. 산청에는 단속사지의 ‘정당매’를 비롯해서 토종 매화나무가 여러 곳에 심어져 있다.

단속사지에 있는 ‘정당매’는 고려 말 강회백이 절에서 글을 읽다가 심은 매화나무라고 전해진다. 그러니 수령이 600년이 훨씬 넘었다. 강회백이 고려 공양왕 때 정당문학(국가 행정을 총괄하던 관직)을 지냈기 때문에 사람들이 ‘정당매’라는 이름을 붙였다.

조선 중기의 선비인 남명 조식 선생의 산천재에 있는 매화나무는 조식 선생의 호를 따서 ‘남명매’라고 부른다.

이 밖에도 남사예담촌 하씨 고가에는 ‘원정매’가 있고 최씨 고가의 ‘최씨매’, 정씨 고가의 ‘정씨매’, 도천서원의 ‘노산매’ 등도 오래된 집과 얽힌 이야기가 있다.

길안내

  • [대전/통영 고속도로]단성IC - 지리산 방향(국도 20호) - 단성면 길리 삼거리(지방도 1001호) - 단성면 운리 - 단속사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