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보감촌

"동의보감 숨결 따라 산청 약초 향기 따라" 동의보감의 고장 산청 한방약초축제[동의보감촌]

지리산과 동의보감의 고장 산청은 조선시대 명성을 떨쳤던 유이태 및 초삼, 초객 형제 등 명의들을 많이 배출한 전통한방의 본 고장이다. 또 지리산 자락에서 자생하는 약초는 그 효능이 탁월할 뿐만 아니라, 우수성이 널리 알려졌다. 이런 전통을 이어받아 전통 한방의 고장임을 널리 알리고 약초산업 발전을 위해 매년 9~10월 초순경에 ‘산청 한방약초축제’를 개최한다. 한방관련 종합축제로서 문화관광부 지정 산청 한방약초축제는 지리산 자락의 우수한 약초와 한의학의 신비한 효능을 체험할 수 있고, 약초를 이용한 먹거리, 살거리, 볼거리 제공과 한방무료진료 체험 및 한방 음식을 직접 맛볼 수 있다.

필수정보
  • 산청IC 축제광장, 한의학박물관산청IC 축제광장과 한의학박물관 주변에서 펼쳐지는 여러 체험행사에 참가해 본다. 약초비누 만들기 약초천연화장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행사와 이벤트가 열린다.
  • 동의보감촌에서 파는 약초요리와 특산물요리 - 약초와 버섯전골. 약초버섯 맑은 탕. 약초된장찌개 특산물 - 토봉꿀, 매실, 홍화씨, 홍화환, 뽕잎차, 산초머위, 감국화, 인진쑥(환), 지리산 청국장, 뽕소금, 야생차
  • 동의보감촌 내에 있는 한의학 박물관지하1층 지상2층 740평 규모의 건물에 여러 전시실을 관람할 수 있다.

매년 9~10월이면 산청IC 축제광장과 금서면 특리 동의보감촌 등에서 한방약초축제가 벌어진다.

축제장에 가면 평소 어렵게만 느껴졌던 약초에 대해 알기 쉽게 체험사례 강의를 통해 일반인들도 약초에 대한 올바른 인식 및 바른 약초 섭생을 돕는 약초교실이라는 건강 강좌도 들을 수 있어 관광객들로 북적거린다. 경호강변 4만여 평의 약초재배단지에도 사람들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다. 약초를 직접 보고 냄새를 맡고 만지면서 배우려는 것이다. 약초로 분재를 만드는 행사도 벌어진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여는 축제 다 그렇지’라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산청 한방약초축제는 전국의 축제 가운데 문화관광 지정축제로 뽑혔다.

약초비누 만들기 약초천연 화장품 만들기 등 체험 행사도 인기

사람들은 직접 만들고 느끼는 체험을 좋아한다. 약초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거리는 산청의 한방약초축제장에 사람들의 발길을 오래도록 잡아 둔다.

약초에 대해 안다면 축제장에 있는 약초와 한약재 판매, 농특산물 판매, 한방 향토음식 판매장을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이다. 지리산 자락에서 나는 토종 나물과 약초 한약재 등을 구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또한 약초와 나물 등으로 만든 향토음식은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의 시장기를 달랜다.

식사 후 즐기는 공연도 사람들에게 인기다. 전통한방약초축제라고 해서 전통공연만 있는 게 아니다. 젊은이들이 선호하는 다양한 무대공연과 영화상영, 연극공연 등이 열린다. 물론 전통공연과 다른 나라의 민속 공연도 볼 수 있다.

지리산약초연구발전특구로 지정된 산청

산청군에서 금서면 특리 일원에 산청한의학박물관을 짓고 한방약초축제를 열고, 동의보감촌을 조성하는 등 산청을 한방약초, 한의학의 성지로 만들고자 하는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는 지리산이 품고 있는 청정한 자연이다. 그 자연에서 자라는 나물과 약초 한방약재로 쓰이는 모든 토종 풀 나무 열매들이 있기 때문이다. 두 번째는 한의학과 관련된 인물들이 산청에 유달리 많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숙종 때 사람 신연당 유이태 선생과 초삼 초객 형제 등이 명의로 알려졌다. 이들의 명성을 잇고 한의학의 전통을 오늘에 되살린 것이 산청의 한방약초축제다.

길안내

  • [축제 주 무대]산청IC 옆 경호강변
  • [대전/통영 고속도로]산청IC - IC 바로 옆 경호강변 금서 매촌.
  • [부대행사가 진행 되는 곳]동의보감촌(한의학박물관과 그 주변)
  • [대전/통영 고속도로]산청IC - 우회전 금서 화계방향 10분 - 동의보감촌 생초IC - 좌회전 금서 화계방향 5분 - 산청읍 방향 5분 - 동의보감촌 산청읍 - 금서화계방향 - 군도 60호선 10분 - 동의보감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