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전말

  • 1950

    6. 25

    한국전쟁 발발

  • 1951

    2. 5

    • 지리산공비 토벌작전 실시
      • 작전명령 : 제5호『견벽청야』
      • 작전부대 : 국군 제11사단장 최덕신, 9연대장 오익경, 3대대장 한동석
  • 2. 7

    • (08:00-18:00) 양민학살 : 705명
      • 산청군 금서면 방곡리 가현. 방곡 마을 주민
      • 함양군 휴천면 동강리 점촌. 함양군 유림면 서주리 서주 마을 주민
        • * 이 후 거창군 신원면 이동 719명을 집단 학살 함(1951. 2. 9 - 2. 11)
  • 3. 29

    국회 본회의에서 거창출신 국회의원 신중목에 의해 폭로되어 진상조사단 구성

  • 4. 7

    국회합동진상조사단에서 양민학살 사건 현장조사

  • 5. 14

    국회에서 "양민학살 관련책임자 처벌에 관한 결의문 채택"

  • 12. 16

    대구고등군법회의에서 선고공판 9연대장 오익경 무기징역, 3대대장 한동석 징역 10년, 경남계엄사부장 김종원(대령)징역 3년

  • 1953

    4

    곡우일 방곡지구 유족들이 『동심계』를 조직, 유족의 아픔과 학살된 영혼을 위로

  • 1960

    5. 22

    제4대 국회 제35회 국회본회의에서 박상길의원(자유당)의 제안으로 산청ㆍ함양ㆍ거창사건 진상조사 결의안 채택

  • 5. 31

    1960. 6.10 (11일간) 제4대 국회 제35회 임시회 제42차 회의에서 박상길 외 2명 진상보고

  • 1961

    • 경상남도의회 (고)민치재의원(제3대 산청군 북부지역구)의 의회 발언에서 양민학살이 분명하므로 위령탑 설치 등 후속조치 촉구.
      • * 5.16후 군사정부때는 동사건에 대하여 일체 거론 못 함.
  • 1988

    4

    부산일보 에서『산청,함양사건』을 대하실록으로 특집보도

  • 10

    2000. 1. 1 진주MBC 방송국에서 2회에 걸쳐 동 사건을 취재 전국방영

  • 1989

    4. 20

    가현ㆍ방곡ㆍ점촌 서주지역 양민학살 유족회를 구성.

  • 9. 23

    경상남도 국정감사시 강정희, 김성곤, 전상근 등 3인이 사건을 증언함.

  • 1990

    3. 15

    위령제 및 위령탑 건립추진위원회 발족

  • 1991

    5. 9

    유족대표 및 주민대표 국회방문, 산청군출신 국회의원(6명)에게 자료제공 및 명예회복 협조요청 호소

  • 11. 30

    부산매일신문에서 창간기념 특별기획으로 민족의 대비극, 한국의 킬링필드, 울부짖는 원혼 책자 발간 시판.

  • 1992

    3. 15

    산청군, 산청군의회에서 명예회복 등 건의서 제출

  • 1993

    4. 25

    제5회 추모제시 유족회 명칭변경(동심계 → 산청,함양 양민사망자유족회)

  • 5. 22

    제18회 산청군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건의안 채택

  • 7. 5

    제18회 함양군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건의안 채택

  • 11. 30

    제21회 산청군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건의안 채택

  • 7. 5

    • 1995.12. 5 산청군, 함양군의회 청원서 발송(2회)
    • 송부처 : 대통령비서실, 국무총리행정조정실, 국회의장, 각 정당대표, 내무부장관, 국방부장관, 지역구 국회의원 등
  • 6. 11

    (07:15) KBS TV『뉴스광장』에서 전국 방영

  • 6. 23

    (18:15) MBC TV『진단동서남북』에서 전국 방영

  • 6. 25

    (07:12) MBC TV『뉴스와이드』에서 전국 방영

  • 10. 18

    • 유족 130여명 서울상경
    • * 민자당사, KBS방송국, MBC 방송국 앞에서 모의 합동장례식 거행(9시뉴스 보도 됨)
  • 1995

    12. 13

    유족 130여명 서울상경(국회,민자당사 방문)명예회복 특별법안 통과 건의 및 시위

  • 12. 18

    거창사건등 관련법안 국회 내무위원회와 본회의 통과

  • 1996

    1. 5

    거창사건 등 관련자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조치법 공포(법률 제5148호)

  • 1. 27

    희생된 영혼들의 명예회복이 이루어지게 되어 고유제 등을 지냄

  • 4. 6

    거창사건 등 관련자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공포(대통령령 제 14970호)

  • 6. 18

    ~ 1996. 7. 9 유족 등록 접수 (사망자 : 399명, 유족1,653명)

  • 7. 10

    ~ 1997.10.31 유족 등록 사실조사(군, 도, 내무부처리지원단)

  • 1998

    2. 17

    국무총리실 중앙심의 위원회 유족등록 결정(사망자 : 386명, 유족732명)

  • 2000

    4. 29

    제49주기(제13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행사(주관 : 산청군. 함양군)

  • 6. 25

    MBC 문화방송“이제는 말할 수 있다”산청ㆍ함양ㆍ거창사건을 중심으로 취재 전국 방영

  • 9

    ~ 2000.12 특별법 개정 건의를 위한 국회의원(김용균, 이강두) 및 한나라당. 민주당 등 방문(총8회)

  • 2001

    1. 2

    인터넷“청와대 신문고” 및 국무총리실에 특별법 개정 건의를 위한 민원 신청

  • 11. 15

    거창군과 거창사건유족회가 주관한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거창사건등 학술발표회에서 산청함양사건 유족회 부회장 민수호가 초청 지정토론자로 참석하여 산청함양사건에 대하여 발표

  • 11. 16

    제50주기(제14회)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합동묘역사업 기공식 거행

  • 2003

    4. 26

    제52주기 제16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8. 20

    거창사건등특별법 개정안 입법예고안에 대한 유족회 입장 천명

  • 12. 2

    거창사건등 특별법 개정안 청원차 국회 행정자치위원회 방문

  • 12. 13

    • 제22차 유족회 임원회의 개최
      • 산청함양사건 자료 및 역사서 간행 결정
      • 유족회 명칭을 “산청함양사건희생자유족회”로 변경
  • 2004

    2. 24

    2.24 ~ 26 거창사건 등 특별법 개정안 국회 청원차 유족회대표단 상경

  • 3. 2

    제16대 국회 제245회 임시회 본회의(제16대 국회 회기 마지막날) 거창사건등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에 관한 특별법이 사건발생 53년만에 특별법 제정 9년여 만에 국회 본회의를 역사적으로 통과
    (찬성의원 210명, 반대 4명, 기권 4명으로 압도적 여, 야 찬성 다수로 통과)

  • 3. 23

    특별법 개정안 재의 요구(대통령권한대행 거부권 행사)

  • 4. 1

    특별법 개정안 재의 요구에 대한 유족회 성명서 발표

  • 4. 8

    행정부 항의 방문 및 시위, 전국 유족회원 상경 투쟁

  • 5. 30

    산청ㆍ함양사건추모공원 공사 준공

  • 8. 3

    • 제1회 산청ㆍ함양사건 학술대회〔산청ㆍ함양사건의 재조명〕개최
      • 장소 : 경상대학교 남명학관
      • 주관 : 경상대학교 사회과학연구원
      • 주제 발표자
        • 제1주제 : 산청함양양민학살사건의 전개과정 강희근(경상대 국문과교수)
        • 제2주제 : 산청함양거창 민간인학살사건의 법적 재검토 이창호(경상대 법학대학 교수)
      • 지정토론자 : 박노정(진주시민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 서봉석(산청군의회 의원), 민수호(산청ㆍ함양사건양민희생자 유족회 수석부회장), 이창수(한국전쟁전후민간인학살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 통합특별법 쟁취위원회 위원장), 강기갑(민주노동당 국회의원)
  • 9. 8

    개정안 요구 이강두 국회의원 사무실에 유족회 대표단 방문

  • 10. 20

    산청ㆍ함양사건의 전말과 명예회복 책 발간, 배포(강희근 경상대 교수 저)

  • 11. 12

    제53주기 제17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2005

    2. 5

    전남 구례 광양 열린우리당 의원의 거창 단독 국가배상법 발의를 항의하기 위하여 우윤근 의원실을 항의 방문하고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고 자료를 전달함.(향후 거창 단독배상법은 처리를 않겠다고 약속 받음)

  • 2. 8

    2. 8 ~ 28 거창 단독 배상법 발의를 항의하기 위해 청와대, 여ㆍ야 정치인, 우윤근 의원, 정당, 국회, 정부 등 모든 기관에 부당함을 알리고 사건 관련 역사적 사실을 알리는 인터넷 호소 및 건의를 함

  • 2. 27

    한나라당 이강두 의원실 방문하여 거창 단독 배상법 발의에 항의하는 항의 방문 및 대책 수립 요구

  • 3. 21

    사단법인 설립 허가 받음(허가번호 2005-1호)

  • 7. 27

    사단법인 산청함양사건유족회 사무소 추모공원 내 현판식

  • 10. 26

    제54주기 제18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11. 15

    유족보상특별법개정에 관한 호소문 및 건의문 관계부처 제출

  • 12 .05

    국회 행정자치위원회 제안 설명(이강두의원)

  • 2006

    11. 3

    제55주기 제19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2007

    2. 21

    “거창사건등관련자명예회복에관한특별조치법 개정 법률안”(이강두의원대표발의) 심의참석 및 정부중앙청사 보상권에 대한 방문.

  • 11. 2

    제56주기 제20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2008

    5. 16

    산청ㆍ함양사건 역사교육관 제1전시실 완공

  • 11. 3

    “거창사건등관련자의명예회복에관한특별조치법전부개정법률안”을 신성범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

  • 11. 6

    제57주기 제21회 합동위령제ㆍ추모공원 준공식 및 추모식

  • 12. 1

    산청ㆍ함양사건 역사교육관 제2전시실 완공

  • 2009

    4. 13

    거창사건단독배상법안에 대한 산청ㆍ함양사건 유족회 입장 발송(대통령 및 각 부처장관, 국회 행안위ㆍ법사위)

  • 4. 15

    거창사건단독배상법안에 대한 우윤근의원에게 유족 항의서 발송

  • 11. 6

    제58주기 제22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2010

    4. 8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신성범의원 대표 발의 법률안 상정을 원하는 호소문 발송

  • 7. 1

    산청ㆍ함양사건과 관련한 보상법 통과를 위한 촉구 건의문 발송(대통령 및 각 부처장관, 국회 행안위ㆍ법사위)

  • 10. 19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에 정보공개청구서 발송
    (“산청·함양·거창사건 관련자료 1951” 특무대 문서 공개)

  • 9. 7

    과거사처리지원단 방문 및 제22회 이사회의 개최

  • 11. 5

    산청·함양사건 제59주기 제23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거행

  • 11. 25

    “산청·함양·거창사건 관련자료 1951” 특무대 문서 공개 공문 발송
    (국방부장관)

  • 2011

    3. 25

    “산청·함양·거창사건 관련자료 1951” 특무대 문서 공개 공문 발송
    (국방부장관)

  • 4. 7

    거창사건등 관련자 명예회복 관련 특별법 개정안 조속 심의 협조 공문 발송(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장, 안전행정부, 국방부장관, 각 정당대표, 행정안전위원장외 위원 23명)

  • 4. 7

    거창사건 관련자 배상에 관한 특별법안 관련 건의
    (법제사법위원장외 위원15명)

  • 4. 14

    거창사건 단독 배상법 법사위 상정에 대한 산청·함양사건 유족회의 입장 발송
    (법제사법위원회)

  • 4. 21

    거창사건 법사위 통과 보류를 위한 유족 국회 방문

  • 5. 2

    “산청·함양·거창사건 관련자료 1951” 특무대 문서 공개 공문 발송
    (기무사령부)

  • 8. 31

    제60주년 산청·함양사건 학술회의 개최

  • 11. 4

    2011년도 제60주년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제24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 12. 29

    거창사건관련자의 배상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안에 대한 수정안 발의
    (김충조의원 외 35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