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바로 알기

사건바로알기 내역

  • 1950

    6. 25

    • 한국전쟁이 일어나 1951년 2월 5일 지리산 공비 토벌작전(육군11사단장 최덕신, 9연대장 오익경, 3대대장 한동석)이 실시되다.
    • 동년 2월 6일(음1.1) 오전 11시 금서면 수철리에 동 3대대 병력이 이동해 와 주둔하고 작전 준비를 하기 시작하다.
    • 동년 2월 7일 오전 6시 금서면 가현에 도착, 주민 123명을 학살하고 오전 9시경 방곡에 도착
    • 주민 212명을 학살하다. 이어 오후 1시 30분경 함양군 휴천면 점촌에 도착 주민 60명을 학살하고
    • 오후 4시 30분경 함양군 유림면 서주리에 도착 주민 310명을 학살하다.(인원은 신고된 숫자임) 이 후,
  • 1954

    4. 20

    방곡지역 유족들이 뜻을 모아 "동심계"를 조직하고 억울하게 죽은 양민들을 추모하기 시작하다.

  • 1960

    5. 22

    • 제35회 국회 본회의에서 자유당 박상길 의원의 제안으로 산청 함양사건 진상조사
    • 결의안이 채택되고, 동년 10월 이후 경상남도 도의회 민치재 의원이 산청 함양사건에 대한 진상을 의회 활동과 대언론 활동을 통해 밝히는 노력을 하다.
  • 1983

    3 ~

    유족들과 지역의 강정희, 곽덕경 등을 비롯한 뜻있는 이들이 산청함양사건의 희생자들을 위한 명예회복의 방법을 모색하기 시작하다.

  • 1989

    4. 20

    • 가현, 방곡, 점촌, 서주지역 유족들이 산청함양사건 희생자 유족회 (1대 회장 전상근, 2대 회장 이용효, 3대 회장 김성곤, 4대 회장 정재원)를 구성하고
    • 국회 국정감사시 경상남도를 방문한 내무소위원회 소속 정상용 국회의원의 의제 채택으로 유족회 방청아래 강정희, 전상근씨 등이 산청함양사건에 대해 증언하다.
  • 1991

    5. 9

    • 유족대표 및 주민대표가 국회를 방문, 산청출신 국회의원 6명에게 자료 제공을 하고
    • 명예회복을 위해 활동해 주기를 요청하다. 이때부터 권익현 의원이 활동하기 시작하다.
  • 1993

    5

    • 산청군 의회에서 강정희 의원 주도로 산청함양사건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결의문을 채택하다.
    • 동년 10월 18일 유족 130명이 전세버스로 상경하여 민주자유당사, KBS, MBC 앞에서 합동 모의 장례식을 거행하고 이 후 몇차례 상경 투쟁하다.
    • 이 시기에 민관식씨 등 출향인사들의 활동이 두드러지다.
  • 1996

    1. 5

    • 이강두 의원이 대표 발의하여 통과된 거창사건등 관련자의 명예회복에 관한
    • 특별조치법이 공포되고 1998년 2월 17일 거창사건 등 관련자 명예회복 심의 위원회에서 사망자 및 유족이 결정되다.
    • 이 후 이강두 의원은 보상법 제정을 위해 헌신적으로 일하다.
  • 1999

    1. 14

    • 산청, 함양사건 희생자 합동묘역 조성사업 설계 용역비 예산이 확보되어
    • 2001년 11월 9일 위령탑 현상공모 작품을 심사하고 11월 10일 합동묘역사업 시공업체를 확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