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령공간

獻詩

헌시 강희근

  • 양민을 적이라 하고
    작전을 수행했던 이상한 부대
    하늘 아래 있었습니다.

    가현, 방곡, 점촌 사람을 몰살하고
    그 아래 야지 마을 사람 반으로 나눠
    무차별 사살했던 이상한 부대
    이 나라 땅위에 있었습니다.

    대대로 살아온 것 죄가 되는가
    흙 파고 씨 뿌린 일 죄가 되는가
    제 나라 군대의 총알에 맞아 죽은 백성들
    산발한 채 원혼으로 반세기
    하늘을 떠돌아 다니는 나라
    이 나라 말고 어디 있겠습니까

    그 부대 대장들이 붙들려
    눈 가리기로
    재판 받고 감옥 갔다 풀려나
    승진해 가는 동안
    나라의 권력은 善으로부터 고개 돌렸으니
    하늘 아래 권력이 이처럼 오래 죄인의 손
    들어주고 다닌 나라
    이 나라 말고 어디 있겠습니까

  • 그러나 역사는 義人들을 내고
    진실 화안히 드러나니
    이제는 냇물이 제 소리 내며 흐르고
    노을과 이슬 저희 허리 펴고 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오! 반세기
    자리에 한 번 앉아 보지 못한 7백여 원혼들이여
    이제는 나라가 법으로 그대들 양민이라 하고
    겨레가 입으로 그대들 님이라 부릅니다.
    자리에 앉아 편히 쉬세요
    진달래 피고 보리가 익는데
    님들이 그리워 새들이 재잘거립니다.
    님들이시여 힘 들어도 오히려 불쌍한 죄인
    죄인들
    새들의 노래 안에 불러 들이세요

    중매재 고개마루
    깨곰이 달리고 산머루 탐스레 익으면
    거기 그 빛깔로 도란도란 오세요

    오세요 저희 살아남은 자 곁으로
    나라 잘못된 나라 되지 않게
    염원 알알이 목에 걸고 어서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