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곡사

산청에 얽힌 전설ㆍ설화이야기

율곡사

LegendㆍFable

율곡사 대웅전 법당을 다시 지을 적에 어떤 목공이 찾아와서 절을 짓겠다고 자청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래서 일을 맡겼더니 석 달이 되도록 목침(木枕)만 만들어 재고 있는 것이다. 보 다 못해 답답한 상좌승이 목침 하나를 숨겨놓았더니 목침을 다 만든 목공이 목침을 헤아려보고는 아무 말도 없이 연장을 챙겨서 공사를 중단하고 가겠다는 것이다. 당황한 상좌승이 “왜 그러느냐” 말렸더니 “내가 정성이 이렇게 모자라서야 어떻게 절을 짓겠느냐”라는 것이었다. 상좌승이 자초지종을 이야기하고 숨겨둔 목침을 가져와서 사죄하였더니 그때야 목침을 조립하는데 일이 빨리 진행되어 대웅전을 완공하였다고 한다.

율곡사 오른쪽 산봉우리 밑에 수 십 길이나 되는 암벽이 있는데 그 이름이 새신바위이다. 원효대사가 절터를 잡을 때 이 바위에 올라서 바라보고 터를 정했다는 곳이다. 절이 완공될 무렵 법당에 단청을 하였는데 이레 동안을 절대로 법당 안를 들여다보지 말 것을 일러놓고 화공이 법당으로 들어갔다. 아무런 인기척이 없어서 궁금히 여긴 상좌승이 이레째 되던 날 몰래 문틈으로 법당 안을 보았더니 새 한 마리가 붓을 물고 날아서 벽화를 그리다가 그만 붓을 떨어뜨리고 날아서 나가 버렸다. 그 새가 날아가서 새신바위에 앉았기 때문에 바위이름이 새신바위가 되었고 지금도 법당의 천장 밑 좌우 벽면에 산수화 그림 두 점씩이 남아있는데 미완성으로 알려져 있다.

담당부서 정보

TOP